• 토토사이트

"공항 직원이 신분증 꺼내달라고 요청하자~김정호 의원 '이 XX 책임자 데려와' 소리질러"

"공항 직원이 신분증 꺼내달라고 요청하자~김정호 의원 '이 XX 책임자 데려와' 소리질러"


원본보기 https://hoy.kr/RanJ





보좌관엔 "야, 사장한테 전화해!"

金의원 "언성 높였지만 욕 안해"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이 지난 20일 김포공항에서 항공기에 탑승하면서 공항 직원들을 상대로 고함을 치고 욕을 하는 등 고압적 언행을 했다는 주장이 나와 '갑질' 논란이 일고 있다. 김 의원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이며 김포공항을 운영하는 한국공항공사는 국토위의 피감기관이다. 김 의원은 "(내가) 갑질을 당했다"며 "언성은 높았지만 욕은 한 적이 없다"고 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김 의원은 20일 오후 9시쯤 김포공항 국내선 건물 3층 출발장에서 9시 30분에 출발하는 김해공항행 비행기를 타기 위해 다른 승객들과 함께 줄을 서 있었다. 사건은 공항 직원이 김 의원에게 탑승권과 신분증을 제시해달라고 요청하면서 시작됐다. 김 의원은 탑승권을 제시하면서, 신분증은 지갑에 넣어둔 채로 보여줬다고 한다. 공항 직원이 '신분증을 지갑에서 꺼내서 보여주셔야 한다'고 했지만 김 의원은 이를 거부했다. 지갑 속에 있지만 신분증이 투명하게 들여다보인다는 이유였다.


이 과정에서 김 의원은 "내가 왜 꺼내야 하느냐. 지금까지 한 번도 꺼낸 적이 없다"며 "내가 국토위 국회의원인데 그런 규정이 어디 있다는 것인지 찾아오라"며 언성을 높였다고 한다. 김 의원이 공항 직원과 실랑이를 벌이자 뒤에서 기다리던 다른 승객들은 "그거 꺼내는 게 뭐 힘들어요. 빨리 꺼내요"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란이 일자 다른 공항 직원들도 모여들었다. 직원들이 두꺼운 규정 책자를 갖고 왔지만 관련 규정을 찾는 데 시간이 걸렸다. 그러자 김 의원이 "빨리 (관련 규정) 안 찾고 뭐하냐. 이 새X들이 똑바로 근무 안 서네"라며 "너네가 뭐가 그렇게 대단하다고 고객한테 갑질을 하냐. 책임자 데려와라"고 소리를 질렀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김 의원은 곁에 있던 보좌진에게 "야, (한국공항) 공사 사장한테 전화해!"라고 했고, 직접 휴대폰을 꺼내 공항 직원들 얼굴 사진까지 찍었다고 한다.


탑승 시간이 임박하자 김 의원은 보좌진에게 "그럼 네가 마무리를 잘하라"고 한 뒤 탑승장으로 들어갔다고 한다. 김 의원은 결국 신분증을 따로 꺼내 보여주지 않았다. 공사 측은 사건 이튿날인 21일 국회의 김 의원 사무실을 찾아와 자초지종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이날 지역구에 머물렀기 때문에 공사 직원들을 직접 만나지는 않았다.


김 의원은 본지 통화에서 "일방적으로 제가 무례한 갑질을 당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현직 국회의원 신분을 밝혔고 (의원) 배지도 달고 있었는데 명색이 국토위 위원인데 듣도 보도 못한 규정을 얘기하면서 고압적으로 신분증을 (지갑에서) 빼달라고 하기에 갑질하는 것 아니냐고 항의했다"며 "그걸 빼달라고 하다니 상식 이하이지 않으냐, (신분증을) 보여주면 된 것"이라고 했다. 또 "욕은 하지 않았고 그런 규정을 제시하지 못하길래 화를 내고 '없잖아요!'라고 언성을 높였을 뿐"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한국공항공사 사장에게 직접 전화했고 바로 통화가 되지 않았지만 나중에 전화가 왔길래 '규정도 없이 근무자들이 고객한테 갑질을 하는데 정확하게 조사해서 조치하시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시민을) 대표해서 항의한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나 한국공항공사의 '항공기표준운영절차' 매뉴얼에는 항공경비요원의 탑승객 신분 확인 절차에 대해 '승객이 오면 인사를 한 뒤 탑승권과 신분증을 제출토록 안내하고, 두 손으로 탑승권과 신분증을 받고 육안으로 일치 여부를 확인하되, 위조 여부 등도 확인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공사 관계자는 "컬러 프린터로 신분증 위·변조가 가능하기 때문에 직접 신분증을 보고 만져보면서 확인해왔다"며 "신분증을 빼서 보여달라고 한 것이 고압적 요구는 아니지 않으냐"고 했다.


김 의원은 지난 6월 김경수 경남지사의 지방선거 출마로 공석이 된 김해을 지역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초선 의원이다. 김 지사는 김 의원에게 지역구를 넘기면서 "(김 의원은) 봉하 지킴이이자, 노무현·문재인 두 분 대통령과는 나보다 더 가까운 사람"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부산대 재학 중 학생운동을 하다 구속됐을 때 당시 변호사였던 노 전 대통령, 문 대통령과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비서관을 했고, 노 전 대통령 퇴임 후엔 농업법인 '봉하마을' 대표이사를 지내며 '노무현의 마지막 호위무사'로 불렸다.


김 의원은 국회의원 당선 뒤 언론 인터뷰에서 "무엇보다 특권과 반칙이 없는 원칙과 상식대로 의정 활동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직접 당선 축하 전화를 걸어와 '참 잘됐다. 너 참 잘하데'라고 칭찬을 거하게 해주고 지역구 관리에 대한 조언도 해주셨다"고 했다.


#김정호의원

#김정호

#뉴스

#김정호갑질

#갑질

#국회의원

#토토사이트

#토토사이트비트코인벳

#메이저토토사이트

#스포츠토토

#안전한토토사이트추천

과도한 토토사이트 이용은 중독성이 있고 해로울 수 있습니다. 
책임감 있고 적당히 스포츠배팅을 줄기세요
스포츠토토 를 이용하여  돈 버는 방법으로 생각하지 말고 잃을 여유가있는 돈으로 만하십시오.  사용하여 메이저사이트 플레이를 제어하고, 게임 제한을 설정하고, 휴식을
취하거나 스스로 배제하십시오. 그린 게임 도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토토사이트 이용이 걱정되거나 다른 사람의 도박 행위에 영향을받는 
경우 토토베이에 문의하십시오.

EMAIL : totobay365@gmail.com
 

아무곳에서나 스포츠 토토사이트를 이용 하지 말고 먹튀검증 이 완료된 곳에서만 스포츠배팅을 즐기세요
 책임감있는 게임 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십시오
도박이 걱정되거나 다른 사람의 도박으로 영향을받는 경우  토토베이에 문의하십시오 .